51
yesterday 106
visitor 648,177
조회 수 5050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 - Up Down Comment Print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 - Up Down Comment Print

삼위일체(三位一體) 


<요점정리> 

▨ 하느님께 대한 우리의 신앙은 무엇을 말해주는가?

하느님은 한 분이시나, 성부, 성자, 성령 세 위(位)이심을 말해 준다.


1. 신앙의 신비로서의 삼위일체

삼위일체의 신비는 곧 하느님 자신에 관한 신비이다. 삼위일체를 믿는다는 것은 하느님이 한 분이심을 믿는 것이며, 아울러 영원으로부터 같은 신성(神性)을 가지시면서 구별되는 세 위(位)가 계심을 믿는 것이다. 유일한 하느님이 계시다는 것은 하느님이 여럿이 아니라는 말이다. 하나이신 하느님께 세 위가 계시다는 것을 '삼위일체'라 부른다. 그 세 위의 이름은 성부, 성자, 성령이시다. 은총을 통해 우리는 삼위와 인격적 관계를 가질 수 있게 된다.

삼위일체는 신앙의 신비이다. 삼위일체 교리는 하느님께 대한 믿음과 예수님의 증언을 통해서만 파악된다. 예수님께서 공생활을 시작하시려 요르단 강에서 세례를 받으실 때 삼위일체에 대한 하느님의 계시가 드러났다(루가 3,22).

삼위일체의 신조는 가톨릭 신앙의 핵심을 이루는 신조이다. 이 교리를 믿어야만, 그밖의 주요한 그리스도교 가르침을 파악할 수 있고 믿을 수 있다. 왜냐하면 그리스도의 신비는 하느님의 아들이 육체를 취하셨다는 것, 그분이 성령의 능력으로 임신되셨다는 것을 가르치기 때문이다. 한 분 하느님께 여러 위가 계시다는 것을 믿지 않는 사람이라면 예수님이 하느님의 아들이자 참 하느님이시며, 성부께 보냄받으셨다는 것을 믿지 못한다. 

2. 구약 안에서의 삼위일체

구약성서는 유일하신 하느님이 계심을 분명하게 선포했다는 점에서 삼위일체의 신비를 일부 선포하였다고 하겠다. 그러나 하느님께 여러 위가 계시다는 말은 없으며, 하느님의 내적 생명에 관해서도 계시하는 바가 없다. 하느님은 하나하나 단계적으로 당신께 관한 진리를 사람들에게 알려 주셨다(계시헌장 2-4).

구약성서에도 하느님께는 구별되는 위격들이 계시다는 것을 희미하게 암시하거나, 그 계시를 준비하는 듯한 귀절이 몇 개 있다. 교부(敎父)들은 하느님을 지칭하는 복수명사(엘로힘)가 자주 쓰였다는 점과, 하느님의 이름과 속성을 세 번 거듭 부르는 일(신명 6,4) 등이 그것을 암시하는 것이라 풀이하였다. 

3. 신약 안에서의 삼위일체

예수 그리스도께서는 삼위일체 신비를 사람들에게 알려주셨다. 그리스도께서는 "아버지와 아들과 성령의 이름으로"(마태 28,19) 세례를 주라고 제자들에게 가르치셨다. 최후만찬 자리의 설교에서 예수님은 극진한 애정을 나타내시며 삼위일체의 위격에 대하여 말씀하셨다. 성자이신 당신은 성부께 보냄을 받으신 분이며, 당신이 올라가시는 대신 성부께 청을 드려 "다른 협조자를 보내주셔서 너희와 영원히 계시도록 하실 것이다"(요한 14,16-17. 29-35; 2고린 13,13; 1고린 12,4-6)라고 하시며 성령을 보내실 것을 약속하셨다.

4. 삼위일체

성령은 성부와 성자와는 구분되나, 성부와 성자와 똑같이 참 하느님이시다. 하느님께는 무한한 지혜와 무한한 사랑이 있다. 그 지혜의 표현이신 이 말씀이 곧 성자이시다(요한 1,1-14). 성부와 성자는 가이없이 서로 사랑하신다. 성부와 성자에게서 발하는 사랑이 곧 성령이시다. 성령은 창조받지 않으신 분으로 성부와 성자와 함께 같으시고 영원하신 하느님으로, 완전한 성삼위의 사랑을 나누신다. 

성삼위께서는 드러나는 활동을 공동으로 하시나 특정한 영역에서는 성부, 성자와 성령의 일을 나누기도 하신다. 영원하신 성부께서는 영원한 계획으로써 성자를 지상에 보내시어 인류를 구원하도록 하시고, 또한 교회를 세우시어 성령이 보호하고 인도하여 사람들을 성화시켜 구원으로 이끄신다. 현세에 있는 한, 우리 인간의 머리로 삼위일체의 신비를 파악하기는 불가능하다. 우리의 언어는 하느님께 관한 이 숭고한 진리를 표현하는 데는 너무나 미비하다. 삼위일체에 대한 우리의 신앙고백은 공동체이신 하느님을 닮아가는 것이다. 구체적으로 가장 가까이 있는 한 사람 한 사람이 하느님을 드러내고 나를 구원의 길로 이끄는 존재임을 체험해 가는 과정이다(요한 3,21).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35 다시 알아보는 기본교리(12)-한국 천주교회사 조스테파노 2014.01.30 4704
34 다시 알아보는 기본교리(11)-세계교회사 조스테파노 2014.01.30 4940
33 다시 알아보는 기본교리 10-그리스도의 사목활동 조스테파노 2014.01.30 4692
32 다시 알아보는 기본교리(9)-가톨릭교회 조스테파노 2013.12.19 5117
» 다시 알아보는 기본교리(8)-삼위일체 조스테파노 2013.12.19 5050
30 다시 알아보는 기본교리(7)-성령 조스테파노 2013.05.12 7498
29 신, 종교 등 질문에 대하여. file 조스테파노 2013.04.15 6730
28 성주간 조스테파노 2013.03.23 8051
27 다시 알아보는 기본교리(6)-예수님의 부활 조스테파노 2013.03.19 11118
26 풍요로움 조스테파노 2013.03.15 7430
25 고해성사 때 잊지 마세요!-이한택 주교님 조스테파노 2013.03.11 5966
24 다시 알아보는 기본교리(5)-예수님의 수난과 돌아가심 조스테파노 2013.03.08 5875
23 다시 알아보는 기본교리(4)-예수님의 공생활 조스테파노 2013.02.21 5613
22 대림특강 요약-김 베로니카 수녀님 조스테파노 2012.12.19 6318
21 다시 알아보는 기본 교리(3)-우리에게 말씀하시는 하느님(계시와 성서) 조스테파노 2013.01.31 7506
20 성인전 01-세례자 성 요한/사도 성 요한 조스테파노 2013.01.31 7033
19 재의 수요일/사순절(수난주일) 조스테파노 2013.01.30 6724
18 다시 알아보는 기본 교리(2)가톨릭교회의 유래-2(한국 천주교회) 조스테파노 2013.01.26 6425
17 다시 알아보는 기본 교리(2)가톨릭교회의 유래-1 조스테파노 2013.01.19 6934
16 다시 알아보는 기본교리(1)-그리스도인의 삶의 기준(신자의 의무) 조스테파노 2013.01.02 7452
Board Pagination ‹ Prev 1 2 Next ›
/ 2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

Designed by sketchbooks.co.kr / sketchbook5 board skin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ITE LOGIN :)